‘해어화’ 한효주-천우희-유연석, 이들이 일으킬 막강한 연기 시너지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의 두 주인공 한효주와 천우희가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섰다. 나이 마저 비슷한 이들은 극중 마지막 남은 경성 제일의 기생 학교 ‘대성권번’에서 동기들의 부러움을 받는 둘도 없는 친구로 만난다.

한효주는 빼어난 미모와 탁월한 창법으로 정가의 명인이자 최고의 예인 소율로 분하며, 천우희는 듣는 이의 심금을 울리는 타고난 목소리를 가진 연희로 열연했다.

한효주와 천우희의 연기 시너지를 느낄 수 있는 <해어화>는 1943년 비운의 시대, 최고의 가수를 꿈꿨던 마지막 기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해어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한효주, 유연석, 천우희, 연출을 맡은 박흥식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효주와 천우희가 직접 영화에서 불렀던 노래 한 소절을 들려줬다. 평소에는 중저음의 편안한 목소리를 가진 이들이 고운 목소리를 한껏 선보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효주는 “정가라는 장르가 저에게도 굉장히 생소했다. 이해하는 데 이론적인 공부부터 필요했다. 정가는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성악곡이다”라고 설명하며 “쌀을 씹을 때도 계속 씹으면 씹을수록 단 맛이 난다. 정가도 흰 쌀밥을 오래 씹어먹는 느낌이다. 알면 알수록 매력이 배가 된다”고 정가만의 매력을 전했다.

한효주는 “월·수·금 정가를 배우고 화·목·토 한국무용을 배웠다. 하루에 다섯 끼를 먹어야 배가찼다. 워낙 에너지 소모가 많으니까 배가 참 자주 고팠다”고 촬영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천우희 역시 <해어화>를 통해 색다른 도전을 추구하고 나섰다. 영화 <한공주>에서 노래를 부른 경험이 있지만 극중 유명 가수로서 많은 대중을 사로잡아야 하는 부담감이 있었다. 시대를 대표하는 노래도 배워야했고 자신만의 목소리에 특색을 입혀야했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했다. 발성 연습뿐만아니라 자신 본연의 목소리를 찾고 어울리는 곡도 열심히 찾아봤다고 한다.

천우희는 “내 목소리가 굉장히 낯설었다. 노래 부르는 걸 좋아하지만 자신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진 않진 않느냐”고 색다른 경험을 전했다. 특히 천우희는 곡 ‘조선의 마음’의 1절 가사를 직접 썼다. 이에 천우희는 “부르는 입장에서 제가 연희의 인물로써 직접 와 닿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 사람의 삶도 보여주고 싶었고, 시대적인 사회 분위기도 녹아내고 싶었다. 제 나름의 노력을 해 봤다”고 직접 작사한 경험을 밝혔다.

또한 극중 당대 최고의 작곡가 윤우로 분하는 유연석은 피아노 연주에 도전했다. ‘아리랑’을 연주하기 위해 3개월간 연습에 매진했다. 이에 유연석은 “사실 피아노 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 ‘아리랑’이라는 노래는 윤우의 많은 감정이 들어가있는 곡이기 때문에 직접 제가 쳤다. 제주도에서 드라마 촬영 중에도 제주도까지 키보드를 가져가서 숙소에서 열심히 연습했다”고 설명했다. 

유연석의 노력은 결국 빛이 났다. 연습했던 그 장면이 NG없이 한 번에 갔다. 촬영장에서 직접 연주한 유연석의 감미로운 피아노 연주가 영화에 그대로 등장한다.

청순의 아이콘에서 파격적 연기 변신을 시도하는 한효주의 연기 인생에서도 한 획을 그을만한 작품이다. 한효주는 “그동안 모니터링을 했었을 때 저도 보지 못했던 저의 얼굴들이 있더라. 제가 느끼기에도 굉장히 낯선 얼굴들이었다. 여태껏 절제된 내면 연기를 많이 했었다면, 이번 영화를 통해서 감정을 표현하고 극대화시키는 모습을 보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효주는 우리 모두가 잠재적으로 지니고 있지만 드러내고 싶지 않은 욕망, 질투와 같은 얼굴들을 표현한다.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도전하는 한효주, 수준급 피아노 실력으로 또 한번 여심을 흔들 유연석,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천우희가 그릴 1943년 비운의 시대는 오는 4월 13일에 만나볼 수 있다.

 

유주연 인턴기자



















Posted by 스포츠경향 SNS 에디터 명탐정K

댓글을 달아 주세요